자반고등어 된장조림, 고등어에서 맛있는 비린내가 난다. 소박한 요리


청포묵색동무침, 배추김치, 열무김치볶음과 현미밥, 그리고 ...?

자반고등어 된장조림
아무 양념없이 팬에 구워만 먹어도 맛있었던 고등어, 더 맛있게 먹어보려고
된장양념 넣고 조림을 해봤다.

무나 감자가 있었음 밑에 깔았음 좋았을 터..
없으면 없는 대로 그냥 뚝배기에 담고...

된장과 물, 다진마늘, 후추,통깨,올리고당도 약간, 대파,홍고추를 넣고 된장양념을 만든 후
고등어에 끼얹어 타지않게 조림을 하면 된다.


처음부터 센불에 조림을 하면 된장양념이 탈 수 있으니 처음엔 낮은 불에 고등어를 익힌 후
고등어가 다 익으면 센불로 된장 양념을 졸이면 된다.


청포묵색동무침..
이름만 예뻤던 그냥 평범한 맛의 묵무침...

늘상 내 밥상을 차리고 보면 차린 건 없는데  맛있게는 먹는 다는 거..
참...묘하다.

보글보글 투명한 방울주머니 만들며 끓는 된장소스보니 따뜻하다.
그 따뜻함과 함께 고등어에서는 맛있는 비린내가 난다.

1 2 3 4 5 6 7 8 9 10 다음


TNM 핫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