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묵 밀푀유 나베, 배추 한 통 야무지게 먹기 건강한 요리

나도 내가 왜  이러는지 모르겠다.
자꾸 통배추만 보면 이상하게 사고 싶다.
집에 김치가 없는 것도 아니다.
그렇다고 내가 배추김치 전공자(?)도 아니라서 김치 솜씨도 없다.

어제도 집에 들어오면서 배추 한 통을 또 샀다.
요즘 배추 가격이 싸지도 않다.한 통에 3천 원이 넘는데도 자꾸만 사들고 온다.
집에 모셔 두고 있는 배추로 저녁엔 고기도 없는 "어묵 밀푀유 나베"를 끓여 먹었다.
근데, 이게 또 내 입맛엔 괜찮은 게 아닌가?

대충 때려넣고 주물러도 이젠 기본맛은 나오는 돼지고기 고추장불고기를 하고
배추 잎쪽만을 잘라서 배추쌈을 먹었다.
이게 또 나름 다이어트에 지름길이라며 밥은 아주 조금만 배추는 많이많이 비율로 잘 먹었다.
이렇게 먹으면 배가 쏙 들어갈 줄 알았는데 배꼽만 쏙 들어가 있더라는 게 함정이다만...

이렇게 잎쪽만 먹고 나니 줄기쪽만 남았다.
줄기로 하면 더 맛있는 요리, 뭐가 있을까?
아는 것도 밀푀유뿐, 먹어 본 것도 밀푀유뿐

(혹시 이런 요리가 이미 있나? 있을지도...?)
없다면 엄지척!!

고기는 당연히 없다. 소고기는 더
고기 없다고 못 해먹을 밀푀유는 아니니 대신 어묵을 중간중간 넣고...
무는 없으니 배추만 듬뿍, 대파랑 표고버섯 말린 홍고추를 넣고....
국물은, 어묵에 들어있는 그 마법 가루와 멸치,후추를 넣고 보글보글 끓이면 된다.


국물은 자작할 정도로만 잡고 끓이면 된다.
배추나 어묵이나 가볍게 익혀 먹으면 되니까 국물을 탕처럼 많이 잡을 필요는 없다.

성을 내며 끓는다. 국물 넘쳐서 나는 이거 먹고 성을 내며 가스렌지를 닦았다.
성 내며 가스렌지 청소 하지 않으려면 되도록 큰 솥 사용하는 게 좋겠다.

배추 줄기가 투명해 질 때까지만 끓이면 되는데
그때쯤이면 배추는 숨이 죽어 밑으로 가라앉고 어묵은 팽팽하게 부풀어 올라 위로 일어난다.
그러니 배추를 빡빡하게 채워도 괜찮다.

배추가 은근 달큰하니 맛있다.
따로 와사비 간장을 준비했는데 크게 필요는 없다.
표고버섯 넣기를 잘했고 홍고추도  살짝 매콤하니 포인트 맛으로 잘 넣은 거 같다.
모양 잡는 게 어렵지도 않고 재료 준비도 번거롭지 않으니 좀 예쁘게  어묵탕을 끓여할 때가 있다면
이렇게 끓여도 될 거 같다.
어묵탕과 어묵배추밀푀유 나베 뭐가 달라?
어묵탕은 끓여 놓으면 정신사나운데 어묵배추밀푀유는 사납지 않다는 거.ㅋ

내일은 남은 어묵과 국물에 배추줄기 많이 넣고 다시 한 번 더 끓여 먹어야 겠다.
겨울이라 그런가 내 입맛엔 어묵 밀푀유 나베도  괜찮다.




1 2 3 4 5 6 7 8 9 10 다음


TNM 핫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