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기밥솥 수육, 알아서 척척... 소박한 요리

율동공원에서의 굿나잇 운동도 이제 얼마 남지 않았다.

그래서 더 아쉬워하며 운동을 나갔는데...?


운동만 하고 들어왔음 좋았을텐데

또 홈플에 들려 돼지 앞다리살 한 팩을 사들고 왔다.

(이상하게 집에 들어올 때 손에 아무것도 안 들려있음 이상타..

마치 들고갔던 지갑을 두고 온 거처럼 ..)


이 덩어리 고기로 뭘, 어찌해서 먹을까 고민하다가 밥솥에 수육 양념을 다 넣고 코드를 꼽았다.

씻은 고기, 대파,마늘,생강,된장, 소주,물만 넣으면 끝이다.



 밥기능 눌러 놓고 기다리면 알아서 잘 익혀 준다.

처치곤란 버섯도  있어서  고기가 거의 다 삶아졌을쯤  잘가라며 던져 넣었다.




삐삐삐, 밥이 아닌 고기가 다 됐단다.




썰어 한접시에 담았다.

데친 브로컬리,오이고추, 방토....

있는 거 다 꺼내 겨우 돌려 담으니 새우젓이 없다.


새우젓 없다고 삶은 고기를 덜 맛있게 먹을 수는 없다.


간장, 물, 다진마늘, 대파,청양고추,통깨,후추, 겨자,올리고당,식초..이렇게나 많이 넣고 만든 맛내기 간장

새우젓이랑 또 다른 조금 가벼우면서도 산뜻한 고기맛을 볼 수 있었다.

새우젓 없을 때 이 간장 양념도 그럭저럭 괜찮다.



요즘 밥솥은 참 천재다.(사실 내 밥솥은 요즘 아이가 아니긴 하다만..)

돼지고기와 냄새잡는 양념 넣고 꼽아만 주니 알아서 척척해준다.

정말 쉽고, 간편하다.

하지만, 고기자체가 별로 맛이 없었다는 거..

밥솥에 삶아 맛이 없는 게 아니라 괴기가 삶기 전부터 좀(?) 맘에 덜 들긴 했었다.

다시 한 번 더 운동을 나가야겠다. 

쉽고 간편하면서 맛까지 좋은 밥솥 수육을 위하여..



덧)

이사를 하면서 전기밥솥과 그동안 그토록 소원하던 4구짜리 가스렌지를 알아보고 있어요.

혹시 내가 이 밥솥, 이 가스렌지 써보니 세상에서 제일 좋더라 하는 제품있으면

적극 추천 부탁드려요.

시집 못,안 가서 새로운 가전에 돈 못 써봐서 이번에 좀 쓰려고 하는데

도통 뭘 사야할지 몰러요.몰러...




1 2 3 4 5 6 7 8 9 10 다음


TNM 핫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