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호박전,애호박비빔국수-원플러스원 중독자의 주말식탁 소박한 요리

혼자 사는 내 친구에게 위험한 건? 홈쇼핑 중독!!

혼자 사는 나에게 위험한 건? 원플러스원 중독!!

 제가 요즘 원플러스원!! 중독에 심각하게 빠졌네요.

남들은 귀가 얇아 문제라는데 저는 눈이 얇아서 "1†1"이란 글자만 보면 무조건 한 가지씩은 사들고 옵니다.

그래서 특히나 요즘엔 일용한 양식이 넘쳐납니다.-.-


며칠 전에도 1,980원에 애호박 두 개를 준다길래 망설임없이 또 덥썩 사들고 왔죠.

애호박, 혼자 사는 사람이 애호박 두 개를 뭘해서 알뜰하게 다 먹겠어요?

거기다 밥도 잘 안 해 먹으면서 말이죠.

애호박이 일단 칼질을 하면 가능한 빨리 먹어야 하기에 이번 주말엔 남은 애호박을 알뜰하게 먹어치우는 그런 숙제를 했죠.

그래서 해 먹은 애호박비빔국수와 애호박전

"오늘은 애호박 먹는 날이닷!!"


 


한 개 반 정도가 남아서 모양대로 썰어 원형애호박전을 또 붙이고..(며칠 전에도 원형 애호박전 붙여서 먹었지요.)

계란,밀가루가 남아서 애호박,당근 채 썰고 소금간 해서 넓직하게 전도 붙였는데...

이거 맛있더라구요.

계란,밀가루가 애매하게 남으면 버리기 아까웠는데 이렇게 애호박채전 만들어 보니 보드랍고 맛있더라구요.




비빔국수에 애호박만 넣을 수 없어서 다진 쇠고기도 소금,후추 간 해서 뽀송하게 볶고...



애호박,당근은 소금간 살짝한 후 센불에서 후다닥 볶고...

풋고추와 베트남 매운고추,대파도 준비..



탱탱하게 삶은 소면에 간장 ,참기름1T씩 넣고 밑간을 한 후..



준비한 재료를 넣고 설탕 약간,후추,통깨,다진마늘,부족한 간은 소금 약간을 넣고 잘 무침해 줍니다.



맵지 않고 담백한 애호박국수 완성!!



재료의 중복이긴 하지만 일단 오늘은 애호박을 알뜰하게,맛있게 먹어야 하기에

애호박전도 두 종류 만들어 봤어요

돌돌 말린 애호박채전,이거 맛있어요.



애호박국수는 양념을 되도록 적게 해서 비빔국수 해 먹는 게 맛은 있더라구요.

만약 고기가 없으면 표고버섯 채 썰어서 볶으면 더 맛있을 거 같네요.

비쥬얼적인면에서 봐도 표고버섯이 낫다에 한 표!!



홈쇼핑을 전혀 하지 않는 저는 "홈쇼핑중독"만 무서운 줄 알았어요.

하지만 원플러스원 중독도 홈쇼핑중독 못지 않터라구요.


홈쇼핑에 중독된 사람들, 물론 사서 잘 쓰는 물건도 있지만 충동적으로 구매해서 안 쓰는 물건들도 많다고 해서 이해 못했었거든요. " 필요도 없는 걸 왜 사?" 근데요, 제가 요즘 "원플러스원"에 중독이 된 상태라 이해는 가더라구요.

"지금 당장 먹지 않아도 언젠가 먹을테고 가격이 싸니까 사다놓으면 먹지 않을까? "

하는 생각에 사다보면 어느새 먹을 게 많아도 너무  많아지거든요.

가격이야 쌀지 모르겠지만 이건 알뜰하게 먹을 때 얘기고 저처럼 혼자 사는데

싸다고 사다가 먹지 못해 아까워서 한 끼에 전을 두 가지나 붙여서 먹고 사는  "모양새"가 아닌 "꼬라지"를 보니

하루 빨리 원플러스원 중독에서 빠져나와야겠더라구요.


그래도 주말 하루는 원플러스원,때문인지? 덕분인지? 한여름도 아닌데 애호박을 원없이 먹어 봤네요.

이제 애호박은 올 가을까지는 안 먹고 싶을 것 같아요.-.-


덧글

  • rice 2013/04/03 00:01 # 답글

    으와 비쥬얼ㅠㅠㅠㅠㅠ 저렇게 말아놓으니까 색다르네용ㅎㅎㅎ
  • HODU 2013/04/03 09:36 # 답글

    안그래도 잔치국수생각이 며칠째 머리를 떠나지 않았는데
    (이것도 이글루스에서 잔치국수를 맛나게 흡입하는 아가님의 사진을 보고나서부터...)
    손사장님이 쐐기를 박아주시네요.
    국수~~아아 국수~ 오늘밤 저도 해먹을거예요~
  • breeze 2013/04/03 21:36 # 답글

    우와....정말 맛있어보여요. 침 고이네요. 멸치다시 국물에 말아 먹어도 ..추릅...ㅠㅠ
  • i_jin 2013/04/04 10:08 # 답글

    아.. 요즘 애호박 비싼데... ㅎ 비싸서 된장찌개에만 겨우 넣어 먹고 있어요 ~ 그래도 오늘은 애호박전 한번 해 먹어야겠습니다 ^^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