쫄면,김말이튀김....그리고 수다는 여자들의 힘!! 건강한 요리

쫄면,김말이튀김 ...그리고 수다 여자들의 막.강.한. 힘!!

부인할 수 있을까요?

여기에 " 맵,달찌근한 떡볶이 국물과 순대와 간" 있음 수다 떨 수 있는 힘이 더 생기는데 말이죠.ㅋ

저 혼자서 해 먹은 게 아니라 특별한(?) 친구랑 특별한 (?) 점심  먹은 이야기예요.

 

전에 봄동 넣은 감자탕 끓였던 거 기억하시죠?

친구가 여러 차례  힘든 수술과 재활치료를 받으며 조금씩 일상으로 돌아오고 있을 때..

맛있는 거 많이많이 해준다고 했었는데 이런저런 핑계로 저는 "양치기 늙은 처녀"가 됐었거든요.

그래서 처음으로 만들었던 봄동 넣은 감자탕!!

그때 제가 끓여서 보냈던 봄동 넣은 감자탕은 어찌어찌하다보니  크림파스타랑  같이 먹게 됐었거든요.

감자탕과 크림파스타,그리고 칭타오 맥주..

의외로 환상궁합이었네요.

생각날 때마다,한 시간이라도 부지런히 먹고 싶은 거 해 줄려고

매운갈비찜해서 같이 먹었는데요,제가 그날 생각보다 맛있어서 저도 집에서 나중에 해 먹었어요.

단호박 넣고 맵게...

며칠 전에 쫄면과 김말이 튀김해서 간식으로  먹었던 사진이예요.

역시,분식은 여자들에겐 신 같은 존재 맞더라구요.

"김말이튀김,나 그거 엄청 잘해"

주뎅이가 늘 문제라면 문제죠.

먹으면 늘상 맛있고,먹기엔 쉬운데 김말이를 만들기가 어디 쉽나요.

그래도 말을 뱉어놨으니 오밤중에 당면을 삶고 말이를 했다지요.

오밤중에..

"

당면을 삶아 색깔을 위해 시금치,당근을 약간 넣고..

간을 해서는 김에 싼 후..

마른 밀가루를 입혀 톡톡 털은 후..


밀가루 반죽 입혀서 가볍게 튀겨서 준비

(다시 오븐에 구워?서 먹을꺼라 살짝만 튀겼어요.)


만들 때 모르겠던데 사진으로 보니 냉큼 한 개 집어 먹고 싶어지네요.

사실 오밤중에 만드는거라 기름에 튀긴 걸 부담없이 집어먹기엔 맘이 무거웠거든요.-.-


지금 다시 보니 그 때보다 더 맛있어 보이네요.

떡볶이 국물에 찍어서 먹으면 세상 부러울 게 없는데 말이죠.

친구가 좋아하는 쫄면무침용 야채도 준비하고..

삶은 계란,양념고추장도 만들고..



"나 지금 출발 했어."

"얼른 와..."

.


..

친구 집에 들어서자 마자 짧은 인사만 하고 얼른 쫄면을 먹어야했기에

준비해 간 재료 큰 그릇에 넣고 무시무시한 양념장 넣고 무침을 했어요.


한 번 튀긴 김말이는 다시 한 번 오븐에 넣고 바삭하게 익히고..


쫄면과 함께,그리고 수다를..

오랜만에 만나도 어쩜 그리 할 말이 많은지...

끝이 없더라구요.

하지만 제가 시간이 없어서 아쉽지만 다음 기회에..

.

.

.

사실 제가 새콤달콤한 맛을 좋아하지 않아서 잘 해 먹지도 않고 그래서 도대체

그 황금비율인 새콤함과 달콤함을 잘 모르겠더라구요.

한 젓가락 입에 넣으면 머리속까지 새콤해지면서 심장까지 달콤함을 느끼는 그런 새콤,달콤함이

었음 하는 마음이었는데 쫄면의 맛 조금 아쉬웠어요.

(새콤,달콤함의 황금비율 좀 알려 주세요.)

그래도 수다가 있어서 짧지만 참 즐거운 시간이었네요.

돌아오는 길!!


탄천에 핀 제가 젤 좋아하는 제비꽃을 사진기에 담으면서

아쉬움을 달랬네요.

비 맞은 제비꽃과 등등등의 4월에 피는 꽃 감상해보세요.

예뻐도, 너무 예쁘네요.




보라색 제비꽃,보라색도 진한 색,연한색깔이 있던데..

올해는 유독 보라색과 흰색깔이 섞인 제비꽃이 많이 보이네요.

저는 그래도 보라색 제비꽃이 더 예뻐요.

많이 봐 와서 그런가 봐요.

저 어릴적에 이걸 뱀꽃이라고 해서..

이 근처에 가면 뱀이 나온다고 무서워 했었거든요.

갑자기 사진 찍을려고 하니 뱀이 나올 것 같아서 서둘러 찍고 돌아섰네요.

보기에도 그닥 사랑스러워 보이지는 않는데..-.-


요즘엔 꽃을 보면 머리에 꽂고 싶어 집니다.

하늘하늘 샤방샤방한 꽃무늬 원피스도 입고 싶고 말이죠..


한참을 가다보니 흰색깔의 제비꽃 무리가 있더라구요.

같은 꽃 다른 느낌!!

유독 흰색깔의 봄꽃이 많아서 그런가 눈에는 확실히 덜 들어오더라구요.

그래도 예쁘긴 하지만요..


이번 비로 올해 사쿠라는 마지막인 거 같으네요.

마치 봄에 내린 눈같이 이 또한 특별히 기억에 남네요.

낮엔 봄비에 젖은 꽃들 실컷 보고...

밤에 퇴근하면서 밤에 핀 사쿠라도 한장 찍어 봤는데요, 환한 대낮과 컴컴한 밤에

보는 같은 꽃이지만 느낌이 이렇게 다르네요.



"호오..." 불어 보고 싶지 않으세요?


이번 주에 내린 두 차례의 봄비를 끝으로 이제 벚꽃은 내년에나 만나야 하지 않을까 싶네요.

하지만  제비꽃은 아직 여전히 예쁘니 이번 주말엔 제비꽃놀이 어떠세요?

올해 제비꽃은 여느해 보다 훨씬 예쁘더군요.





이글루스 가든 - 매일 매일 한 편의 글쓰기.

덧글

  • 몽봉이 2013/04/25 22:31 # 답글

    김말이는 별거 아닌것 같은데 왜이렇게 맛있는지 몰라요~
    분식집 가면 김말이만 먹기두 해요 ㅎㅎ
    너무 맛있어서 집에서도 만들어 보고 싶은데, 은근 어려운것 같아요!!!
  • 손사장 2013/04/27 14:52 #

    김말이튀김, 처음이 어렵지 서너 번 만들어 보면 김말이튀김 선수가 됩니다.
    많이 만들어서 한 번 튀기고 냉동해뒀다가 먹고 싶을 때마다 다시 한 번 튀겨서 먹으면 맛있어요.
  • 밥과술 2013/04/27 07:27 # 답글

    저는 떡볶이 엄청좋아하고 쫄면 라볶이도 좋아하는데, 김말이는 평생 한번 먹어보고 안먹었습니다. 맛이 별로여서요. 근데 사진보니까 맛있을 것 같네요. 아마 첨먹어본 집 것이 맛이 없는 거였나 봅니다. 다시 먹어봐야 겠습니다. 여러번... 맛있는 포스팅 몰아서 보고 갑니다~
  • 손사장 2013/04/27 14:50 #

    왜 김말이라고 싫어하는 사람이 없겠어요. 당연 있죠. 제 친구 중엔 떡볶이 절대 안 먹는 아줌마도 있어요.저도 예전에 포장마차에서 김말이 주문 했다가 한 개 먹고 싸들고 와서 길가 쓰레기통에 버린 적 있었어요. 밀가루만 두껍고 당면은 띵띵 불어서..
    근데 제가 만든 김말이 튀김은 여러사람들이 맛 인정을 해준거라서..ㅋㅋ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