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취녀의 계절밥상(일상)-엄마의 여름밥상, 잘 먹었습니다. 일상


 

밥상이 확 달라졌지요.

뽀얀 국물도 있고 아삭한 오이 김치도 있고요.


" 야호, 엄마가 오신다."

아버지가 들으시면 많이 섭섭하시겠지만, 엄마가 오셔야 얻어 먹을 수 있는 게 더 많잖아요.

물론 같이 오시면 기쁨은 3배가 되지만요.




"고춧가루나 조금 주세요. 다른 건 다 있어요."라고 말해도

바리바리 싸들고 오실 걸 알았지만 죄송해서 그냥 던진 미끼 말이었어요.

엄마가 설마 고춧가루만 들고 오시겠어요.


제가 좋아하는 엄마표 오이김치,부추김치를 포함해서 과일과 사골국까지....

이번엔 돈 봉투까지 보이네요.

생일 지난지  오래됐는데 잊지 않고 올해도 챙겨 주셨어요.

물론 좋지만 이젠 기쁨보다 부담스러운 봉투네요.

언제까지 혼자 늙어가는 딸 생일을 챙겨주셔야 할지..

엄마도 몰라,나도 몰라...그래서 엄마는 더 슬프고 나는 더 다행스럽고..




집앞마당에서 기른 여린 부추와 실파,돌미나리를 넣고 무친 건데

이건 어디에 가도 누가 만들어도 이런 맛 안 나요.


멸치볶음

마늘,땅콩,호두를 넣은 달지 않게 볶은 멸치


두둥....

어찌하면 이런 맛이 날까 싶은 오이김치

역시 집 앞마당에서 키운 모양 별로 안 예쁜 조선오이와 부추를 넣고 만든 건데

적당한 새우젓의 맛이 나면서도 짜지 않고 아삭한...

참...이건 정말 울 엄마니까 가능한 그런 맛입니다.


제가 남들보다 요란스런(?) 입맛을 가진 건 다 엄마 탓!!(별 탓을 다 한다.)

형제가 5명씩이나 있었음에도 우리 집은 먹는 게 남는 거라는 모두의 생각으로

잘 먹었거든요.

엄마가 신경써서  잘 해주셔서 형제들 모두 입맛들이

좀 유별나긴 해요.

유별났던 입맛들은 시집가서 엉망이 됐지만 요..

(자기들이 얻어만 먹어봤지 해 보진 못했으니 음식 솜씨들은 사실 저를 포함해 모두 별로 없어요.)

두둥.두둥 사골국

사실 저는 이 국을 안 좋아해요.

동물의 뼛물까지 우려먹는 게 우선 맘에 걸리고..

(그러면서도 동물의 살은 잘도 먹으면서...)

푹푹 끓여 기름기 다 걷어내고..


얼려서 갖고 오셨어요.


좋아하진 않지만, 엄마가 주시지 않으면 저는 1년 365일 단 한 번도 먹을 기회가 없다는..


엄마 잘 먹었어요.

하지만 죄송한데요, 다음번에 주실 땐 1인분씩 좀 나눠서 봉투 봉투해서 주세요.

며느리야 이런 말 못 하겠지만, 딸이니까 합니다.

정말 대책 없는 건방진 딸이라고 혀 몇 번 차시고 이렇게 해주세요.넵!!

난 딸이니까..


질질...반은 흘리고...


겨우 데워 파 썰어 넣고

엄마가 주신 반찬으로 가볍게 저녁을..



엄마가 주신 반찬들 다 모여랏!!



이렇게 뭔 고기의 뭔 부위인지 한가득 들어있고요..




아마도 이 사골국이 마지막이지 않을까 싶은데요..

이렇게 2번을 먹고 나머지 사골국은 냉동실로..



나이가 들면 들수록 엄마가 더 좋아집니다.

결국, 한다는 소리가 "다음번엔 1인분씩 포장 좀 해 다 주세요." 란 뻔뻔한 말을 당당히(?)

할 수 있으니 엄마가 얼마나 더 좋습니까?


오랜만에 맛보는 엄마의 손맛, 역시나 엄마의 손에서는  맛있는 균이

나오는 게 분명한가 봅니다.




덧글

  • 레이시님 2014/06/25 09:48 # 답글

    진수성찬이네요! 특히 전 사골국 되게 좋아하는데..요즘은 저희 어머니도 연세가 연세인지라 귀찮다고 안해주셔서 언제 먹었는지도 기억이 안나요 ㅎㅎ (요즘은 시판 제품을 던져주시더는 ㅋㅋㅋ) 그렇다고 끓여다 바칠 생각은 또 안하는 딸이네요 ㅎㅎㅎ
  • 손사장 2014/06/26 06:48 #

    딸이 며느리랑 다르게 누릴 수 있는 특권(?)이잖아요.제 멋대로..내 멋대로...ㅋ

    맘껏 어머니께 누리세요.맘껏이요...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