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취녀의 계절밥상(가을)-뚝배기 김치찌개, 쌀쌀한 가을날씨에 어울리는 찌개 소박한 요리

어느 덧, 뜨거운 국물이 생각나서..
어느 날, 뚝배기를 꺼내 불질을 했다.

갑작스레 찾아온 싸늘함에 저녁엔 뚝배기를 꺼냈다.
뚝배기의 출연은 슬슬 겨울 준비를 한다는 거.
10월 초부터 뚝배기에 불질을 시작하면 내년 3, 4월까지는 해야 할 텐데
벌써 추울 거 생각하면 겁이 난다.(어릴 적, 나는 한겨울에 여자들이 목에 두르는 목도리를 이해 못 했었다. 저게 뭐야?
그랬던 내가 이젠 내복도 입는다. 위,아래 다....)

뜨거운 국물 생각이 나서 맛없게 담가진 김치로 찌개를 끓였다.
맛있는 김치라면 아까워서 망설였을 텐데 덜 맛있는 김치가 있어서 얼마나 다행인지...

보글보글, 한 수저  떠서 호호 불어 간 보고 싶지 않니?
간은 내가 또 보고 싶어진다. 지금 이 시각에...


내가 자주 먹고 싶은 밥상의 구성은 이렇다.
뚝배기에 끓인 찌개(된장찌개,김치찌개,청국장,두부찌개..)와 생선구이,그리고 쌀밥
더 추가한다면 계절 들꽃이 꽂힌 낮은 꽃병 하나쯤..

로망밥상이라고 하기엔 차린 것도 없는데 이런 밥을 자주 못 먹는다.




올리브 쇼 때문에 조기와 굴비의 차이를 알게 됐다.

조기는 싼 거, 굴비는 비싼 거.......아니라는 거..


짜지 않게 소금간을 한 조기, 넉넉한 기름에 튀기듯 구웠다.


내가 좋아하는 김치찌개

내장 제거한 멸치만을 넣고 맵지 않고 짜지 않게 끓이는 거..


"맛없는 김치로 끓인 찌개는 맛이 없다."
이런 공식이 나올 줄 몰랐다.

맛있는 김치로 끓이면 환상적인 맛이 나던 멸치 김치찌개는 다음 기회에...
맛이 없어서 두툼한 목살에게 도움을 청했다.

"도와줘....맛이 없어..."

멋 부리지 않고, 많은 거 넣지 않고 끓인 뚝배기 김치찌개

나를 이 가을에 행복하게 하는 건 뚝배기와 뚝배기 안에서 끓은 김치찌개뿐..

이 가을에 나를 행복하게 해 주는 것들이 있어 그나마 다행이다 싶다.

연휴의 하루를 뚝배기 김치찌개로 행복해하며 보내고...

덧글

  • googler 2014/10/05 01:42 # 답글


    보기만 해도 맛있습니다~~
    전 김치가 별로일 때 김치찌개맛을 내려면 김치를 볶다가 끓여요. 물론 맛좋은 김치도 김치 볶다가 끓이시는 분 계시던데 그건 뭐 더 말할 필요없이 맛있을 거고, 김치맛 별로일 때 저는 꼭 볶다 끓이니(맛아요, 김치는 돼여지고기) 먹어줄 만한 맛이 나오는 듯. :)
  • 손사장 2014/10/06 12:22 #

    볶아도 맛없는 김치찌개에 msg를 듬뿍....ㅋㅋ


    스웨덴의 가을 소식 좀 전해주세요.
    스웨덴 단풍구경을 이곳에서라도 좀 속시원히 하게요..
  • 투명장미 2014/10/13 15:39 # 답글

    짜지 않아서 조기가 더 맛있는데 굴비는 깊은 맛이 있어서 또 맛있고..생선은 어째도 맛있다는 결론입니다.
  • 손사장 2014/10/13 21:41 #

    생선 좋아하는데 원전 때문에 속상해요. 먹으면서도 찜찜해서 말이죠.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