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취녀의 계절밥상(재활용요리)-돈가츠김치찌개,눅눅해진 돈가츠를 맛있게 먹는 방법 하나 재활용 요리

 

 

겨울에 제일 생각나는 음식은 뭐니뭐니해도 뜨끈한 국물요리가
아니겠어요?

뚝배기에서  보글보글 끓는 사진만을 봐도 금방 손이 따듯해지는 거
같고 이마를 만지며 혹시나 땀이 나지 않을까 만져도 보게 되잖아요. 그 뜨근한 국물요리, 돈가츠로 해봤어요.

 

IMG_1890_4_648000361002.jpg


 직접 돈가츠를 만들었는데.....

집밥 해 먹었다는 약간의 뿌듯함이 있 듯 가츠도 일단 만들어서 먹으면

완제품보다 더 맛있지는 않은데 은근 뿌듯함이 있잖아요.


김말이도 잡채 만들어서 어렵지 않게 해서 먹는 내가 돈가츠쯤이야..

밀,계,빵....

어렵지 않아요.

IMG_1892_7_873063687461.jpg


 넉넉한 기름에 노릇하게 튀겼어요.그런데 직접 만들었다는 뿌듯함도 없이 "왜 맛이 없을까요?"


돈등심에 소금,후추로 밑간도 했고 밀가루와 계란 빵가루를 잘 묻혀 깨끗한 기름에 튀겼음에도 맛이 없는 이유는 뭘까?
참 이럴 때 답을 못 찾겠어요.
돈가츠가 소스 때문에 가끔 그렇기는 한데..소스도 안 뿌렸는데 바삭한데도 맛이 없으니 정말 답이 없더라고요.

 


IMG_1944_1_053280838075.jpg


 하루 지나도 변함없이 맛이 없어요. 눅눅함이 더해졌으니 더 맛있기는 쉽지 않죠.


버릴 수는 없어요. 고기이기도 하지만 수고를 한거라서요.


다시 한 번 튀기면 바삭은 하겠지만 맛있을거란 보장이 없기에


언젠가 김치찌개에 가츠,치즈를 얹어서 파는 가게를  본 게 생각나서 나도 따라해봤다.


 

IMG_1945_1_832365808056.jpg


 카레 아니고 김치찌개입니다. 멸치랑 김장김치 넣고 팍팍 끓여 진한 국물 만들고..

보글보글 끓인 김치찌개에 살짝 렌지에 데운 돈가츠를 넣고..

 

IMG_1947_2_232305786877.jpg


 그 위에 잭, 콜비치즈를 얹고 계란도 하나 넣고 뚜껑 닫아 치즈가 녹을 정도로 익힙니다.

  

IMG_1950_6_177438557875.jpg


 뚜껑을 닫아 치즈와 계란을 원하는 만큼 익히면 끝..

 

 IMG_1959_8_135508683443.jpg


 자작한 국물에 치즈가 녹고 계란도 반숙으로 알맞게 잘 익었네요.

 

IMG_1955_3_600630581773.jpg 


가츠동도 바삭한 가츠가 간장 소스에 불어 바삭함은 없어 처음에 싫었거든요.


그런데 그것도 몇 번 먹다보니 그려러니 그 맛에 먹게 되던데

이 김치찌개에 넣는 돈가츠도 가츠동과 비슷한 느낌인데 김치찌개가 칼칼하니

먹을만 해요.

가츠동을 좋아하시는 분이라면 일부러라도 바삭한 가츠로 이 겨울에 끓여 드실만 할 거 같아요.


 

 IMG_1970_3_247142143412.jpg


  치즈, 계란은 취향인데요, 치즈도 계란도 넣는 게 더 느끼해서 맛있어요.


덧글

  • 쿠켕 2015/01/26 22:43 # 답글

    조합의 새로운 지평 ㄷㄷ 돈까스 김치찌개라니 놀랍습니다.
    왠지 얼큰한 버전의 가츠나베가 떠오르는데 맛이 궁금하네요.

    그나저나 튀긴 고기가 맛없을리가 없는데 손사장님 컨디션이 안 좋은건 아니신지....
  • 손사장 2015/01/27 22:27 #

    가츠나베가 맞을 거 같네요. 일부러 해먹고 싶은 맛은 아닌데 가츠가 있으면 해먹어도 괜찮을 거 같아요.
    금방 튀긴 바삭한 가츠가 맛없기도 쉽지 않은데 이상하게 맛이 없더라고요. 컨디션이 안 좋아도 잘 먹는 타입이긴 한데..ㅋ
  • anchor 2015/01/29 10:56 # 답글

    안녕하세요, 이글루스입니다.

    회원님께서 소중하게 작성해주신 이 게시글이 1월 29일 줌(zum.com) 메인의 [이글루스] 영역에 게재 되었습니다.

    줌 메인 게재를 축하드리며, 1월 29일 줌에 게재된 회원님의 게시글을 확인해 보세요.

    그럼 오늘도 행복한 하루 되시길 바라겠습니다.

    고맙습니다.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