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취녀의 계절밥상(봄)-취나물밥, 자취녀의 정월 대보름 건강한 요리

 

오곡밥은 번거롭기도 하고 좋아하지 않아서 패스
묵은 나물은 좋아는 하는데 못하는 게 아니라 맛있게 못해서 그냥 건취나물만 사다가
나물이 아닌 쉽고 맛있는 취나물밥  했어요.
 

IMG_2933_7_7120684537721.jpg

 

 가끔 "아름다운 가게"에 들리는데요.

거기에는 제주도산 취나물,고사리,무말랭이를 판매하고 있어요.

취나물은 제주도산으로 가격도 3천 원으로 저렴해요.

그리고 질기지 않고 향도 아직 살아있서 맛있어요.

건나물 잘못 사면  많이 부서졌고 질겨서 불려 삶아야 하는 번거로움이 있는데 아름다운 가게 제주도산 건취나물은 그대로 불려서 밥에 얹어 밥을 해도 부드럽고 맛있어요.

 

 IMG_2945_7_7514877535836.jpg

 
건취나물은 미리 하룻밤  찬물에 담가 불렸어요.
불린 취나물은 깨끗하게 헹궈 물기를 꼭 짠 후..(깨끗해요.)
들기름과 소금간 약간 그리고 "요리에 한수"를 넣고 조물조물 무친 후...
이게 액상 조미료인데 이런 저런 요리에 넣으니 훨씬 맛있어서 이거 먹고 있어요.
(양념장에 비빔해서 먹을테니 간은 약간만 하세요.)

IMG_2946_0_5675472275458.jpg

 

역시 불린 쌀 위에 기본 양념한 취나물을 얹고..

물은 평상시 보다 반 정도만 넣고 밥을 합니다.

 

IMG_2947_7_8283583247821.jpg

 

 제가 산 나물은 질기지 않아서 삶지 않고 그대로 밥에 얹었는데요.

불려서 한줄기 먹어보고 질기다 싶으면 데쳐서 넣어야 해요.

압력밥솥이 아닌이상 전기 밥솥에 질긴 걸 그대로 하면 역시나 질겨요.


또 주의해야 할 점..

나물을 푹 삶아서 넣고 밥을 하면 나물이 풀어져서 맛도 덜하고 보기도 좋지않으니 주의 하세요.

 

 

IMG_2961_2_5750714752783.jpg

 

같이 먹을 꽃게 된장찌개도 끓이고..


 

IMG_2967_2_53243107725640.jpg

 

전자렌지에 계란찜도 했고요..


 

IMG_2965_6_5876156540005.jpg

 

밥솥이 알아서 다 해주니 크게 걱정하지 않아도 됩니다.

물의 양만 조심하시면 누가해도 맛있게 됩니다.


IMG_2969_3_5047071114244.jpg

 

뜸까지 잘 들었으면 잘 섞어 주면 됩니다.

들기름을 넣었고 양념장에도 참기름이 들어가니 섞을 때 따로 기름을 넣지 않아도 됩니다.

 

조금 길이가 긴 거 같으니 2,3번 정도 잘라 하시는 게 나을듯 하네요.

 

IMG_2973_5_7373747733204.jpg

 

고슬고슬하니 잘 됐어요.

저는 면이나 밥도 조금 딱딱하게 먹어서 괜찮은데

부드러운 밥이 좋다 싶으시면 물을 좀 더 넣으셔도 됩니다.

좋아한다면야 취나물 죽이면 어떻습니까? 좋아한다면야...

 

IMG_2962_8_2556524667807.jpg

 


곤드레나물밥도 그렇지만 나물밥은 고소한 양념장 맛에 먹는 거잖아요.
갖은 양념 중 대파가 없어서 쑥갓으로 대신했어요.
 

 

IMG_2976_6_7312384706312.jpg

특별한 반찬 필요없어요.
저는 꽃게 된장찌개와 씻은 묵은지,계란찜을 더 준비했는데..
없어도 될만한 찬과 찌개네요.
마른 김구이랑 김치정도만 있어도 맛있게 먹을 수 있겠어요.

IMG_2977_8_0141264768881.jpg
 
안 해먹었으면 올해 대보름은 너무 섭섭했을뻔..
 
사실 대보름 묵은 나물이야말로 엄마의 손맛이 꼭 필요하잖아요.
만들 수야 있겠지만 제대로 맛이 나질 않으니
대신 간편하면서도 맛있게 먹을 수 있는 취나물밥으로 보름 나물을 대신해 보시는 것도 나쁘지 않을 듯 합니다.

"나도 정월 대보름  묵은 나물 요리해서 먹었다."

덧글

  • 쿠켕 2015/03/05 13:31 # 답글

    몇그램 들었는지는 모르겠지만 3천원짜리 취나물이 있다니 놀랍네요. 싸도 정말 싼듯.
    보름밥 맛나게 해드셨으니 올 한해 건강하실겁니다 :-)
  • 손사장 2015/03/07 23:24 #

    아마도 건나물이니 한 봉이라고 해봤자 100g이내가 아닐까 싶어요. 그래도 싸긴 하죠. 아름다운 가게에 가면 가끔 이런 좋은 싼 물건들이 있어요. 원래는 3500원인가 했는데 보름이라고 세일을 했던 거 같아요.


    혹시 더위 많이 타시면 더위 저한테 파세요. 제가 나이가 드니 추위를 많이 타네요.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