취나물 밥, 저렴하고 맛있는 두끼 소박한 요리


정월 대보름이후 나의 밥상에는 "취나물밥" 바람이 불었다.
그냥 모른척 넘어가기 아쉬워 우연히 해먹은 "취나물밥"에 꽂혀 한봉지 더 사다가 또 거의 다 먹었다.
(솔직히 잔잔한 밑반찬 몇 가지 곁들여 나오는 어느 집 만 몇 원짜리 곤드레밥보다 훨씬 낫다 자부한다.)

취나물밥의 매력

-취나물 가격 싸다.
-만들기 간단하다.
-맛있다.
-휴대(주먹밥)도 가능하다.


 건취나물의 가격은 3천 원이다. (내가 사다가 먹는 건 "아름다운 가게"에서 판매하는 500원 쎄일하는 것)

반나절 정도 불린 취나물에 기본 양념을 한다.
들기름,액상조미료( 한수), 다진마늘 약간,소금...(양념간장의 유무에 따라 조절하면 된다.)
불린 쌀 위에 얹고 밥물의 양은 평상시 보다 반으로 줄이면 된다.


밥솥이 뜸까지 알아서 다 해준다.

뜨거울 때 잘 섞으면 이렇게 된다.

양념간장에 비벼서 먹으면 된다. 물론 이대로 그냥 먹어도 맛있다.
질기지 않은 취나물의 향과 맛을 다 즐길 수 있다.


좀 더 잘 먹으려고 끓였던 된장찌개의 두부를 넉넉히 건져 넣고 비벼서 먹었다.

요즘 달래가 한창이니 달래장을 만들어 비벼서 먹어도 맛있겠고 구운 김에 싸서 달래장과 먹어도 맛있을 거다.


그리고 남은 밥과 된장찌개는 그대로 먹기는 싫어서 살짝 변경을 했다.

매운 거 넣지 않은 된장찌개에 고추장아찌를 넣고 만든 다데기를 넣고 살짝 맵게..



 남은 밥 역시 채소를 곁들인 비빔밥으로..
어찌하다보니 달랑 하나 남은 소세지전으로 계란후라이를 대신하고  고추장을 곁들여서..




이런 스타일인데 취나물 밥의 약간 아쉬운 생채소에서 느낄 수 있는 아삭함의 부재를 채워줄 수 있다.



이렇게 주먹밥도 된다는 거..

뜨거울 때 손으로 조물조물 만들면 삼각주먹밥도 만들 수 있어 가벼운 나들이 간식도 된다.


언제까지 맛있을지 모르나 오늘까지도 맛있게 잘 먹었다.




덧글

  • 푸른별출장자 2015/03/10 00:28 # 답글

    고향에선 말린 나물이라곤 제사상 올리는 고사리 말고는 쓰지 않아서...
    취나물 맛을 여전히 잘 모릅니다.

    그런데 냉이나 달래, 참나물같은 싱싱한 봄나물은 얼마나 그리운지...
    한국 가고 싶네요... 냉이 달래 먹으러...
  • 늄늄시아 2015/03/10 00:36 # 답글

    취나물! '이거 먹으면 막 취한다.' 하고 웃기지도 않은 개그 날리던 기억이 나네요.

    봄은 역시 나물이죠. 아.. 저도 나물로 뭔가 해 봐야 할텐데....
  • 고라파덕 2015/03/10 04:13 # 답글

    음... 정말로 건강에도 좋고 맛도 좋은 음식이네요. 미국에서도 저런것좀 해먹기가 편리했으면 좋겠어요....
  • 김살구 2015/03/10 09:02 # 삭제 답글

    아... 취나물밥
    아무래도 보름때 쓰고 남은 것 마저 불려야겠어요
    밥과 어우러진 쌉쌀한 향만 생각해도 군침이 고입니다ㅠㅠ
    달래간장 만들어서 비벼먹으면 최고겠어요
  • 이요 2015/03/10 11:03 # 답글

    안되겠어요. 이거 해먹어야겠어요. 츄릅.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