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름다운 가게에서 산 내 남친 일상


나의 오래 전 남자친구 슈렉!!
남자친구라며, 돈을 주고 남자친구를 샀다며 웃픈 얘기를 했던 그 슈렉(인형)을 다시 얻기까지 수 년이 걸렸다.
이사를 하면서 사라졌고  돈을 주면 또 쉽게 살 수 있을 줄 알았는데
다시 남친을 돈으로 살 수 없었다.
한동안 구해보려고 많은 시간과 노력을 투자했지만 나에게 돌아오지 않던 슈렉!!



어제 눈이 너무 많이 와서 조기 퇴근을 하던 중에 오랜만에 아름다운 가게엘 들렸다.
눈이 와서 그런가 손님도 없고 꽤 쓸만한 소품들이 많이 있었다.

이리저리 둘러 본 것도 아닌 가게에 들어가자마자 눈에 들어온 슈렉!!
흥분된 마음에 슈렉을 집어 들어 여기저기 살펴 본 후 아무도 보지 않는 구석으로 가져가 얼굴에 비벼봤다.
반가움에서다."네가 다시 내곁으로 왔구나..."

슈렉을 바구니에 담고 내가 좋아하는 공룡, 스파이더맨 , 얼룩말...등등을 신나게 담았다.

500원 주고 산 슈렉, 나머지들도 500원.....캬아 신났다.

모둠 동물 세트로 기린,사자,풍뎅이,말,쥐,고래......등등등이 들어있는데
섬세하게 잘 만든 건 아니다.


이런 종류들이 들어있었다. 1500원에 산 동물농장...ㅋ
내가 세상에서 제일 싫어하는 쥐와 리얼한 쥐꼬리가 이 동물들 중에 제일 실물 같다. 하필이면..

몸 좋은 스파이더맨이다.
다시 봐도 몸 좋다.
특히나 힙이...힙이...어이쿠야..ㅋㅋㅋㅋ

나야 애완용 강아지,고양이는 싫어해도  공룡은 좋아하니까 늠늠한 공룡까지...
목에 "1500원" 몸값이 붙었다만 맘에 쏙 든다.


기쁜 마음으로 버블 목욕부터..


날이 이렇게나 추운데 차가운 물에 목욕 시켜줘서 미안하다만 그래도 거품목욕이니
너희들을 너무 홀대한 건 아니란다.
.
.
.
.
.

저 시퍼런 인형을 보며 남친이라고 하는 나를 정신 나간 여자라 생각하지 마라.
나 아직도 슈렉만 보면 가슴 떨리는  그런  마음있는 여자니까..



덧글

  • 이요 2016/01/15 10:59 # 답글

    저 수퍼맨 옷입은 지우개같이 생긴 놈이 제일 눈에 띄네요. *.*
  • 손사장 2016/01/17 21:57 #

    ㅋㅋ 역시..
    지우개는 아니고 다 딱딱한 재질의 인형인데 저도 스파이더맨 맘에 들어요.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