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그 : 수제비 요약보기전체보기목록닫기

1

잡탕수제비, 잡탕이라도 괜찮아.

집앞까지 무사히 와서 우산 접다가 빗방울이 튀었는데 그 한 방울이 어찌나 차갑게 느껴지는지 바로 지글지글 부침개는 뜨끈한 수제비로 변경이 됐다.수제비 결정하고 어찌 끓일까 왔다리갔다리 하다보니 잡탕스런 수제비가 됐다만들깨까지 잡탕에 가담해서 그런가 꽤 먹을만 했다.요즘 있는 재료로만 먹고 살다보니 여느때보다&...

고추장 수제비, 여름엔 최고지 말입니다.

얼갈이열무 물김치,오이지무침,무생채.... 지금 맛있게 먹을 수 있는 반찬이 이렇게나 많은데하필이면 이 더운 날 분 많은 여름 감자 넣고 끓인 고추장 수제비가 먹고 싶은데 어째...-,-"""더위가 나의 수제비를 막을 수는 없다.수제비는 수제비다워야..감자,애호박과 대파,다진마늘..감자,애호박이야 더더더 넉넉히 넣고 싶지만반죽도 많은데 감자까지...

해물수제비-돈 없는 사람은 집에 가서 해물수제비나 끓여 먹지...

눈이 펑펑 쏟아지는 날, 유독 생각나는 음식 있으세요?글쎄요...저는 특별히 눈 때문에 생각나는 음식은 없는 거 같아요.굳이 생각해야한다면 ? 계피향이 진하게 나는  햐얀 거품이 부글거리는 카프치노 정도눈오는 날은 특별한 음식 생각이 나지 않지만 비오는 날엔 유독 생각나는 음식이 저는 있어요.수제비,칼국수,지글지글 전..어제 ...

주꾸미 수제비-장마는 나를 뚱보로 만든다.

7월,청포도는 익어가는지? 벼는 영글어 가는지?"청포도,벼"생각 한 번도 안했는데 7월은 벌써 후딱 반이 넘게 지나갔네요. 어제는 쒼나는 토요일임에도  고작 집에서 한 건...?(누워서)" 눈 감았다,떴다."(창문)"닫았다,열었다."눈 떠서 열린 창문으로 비가 들어오면 닫고,자다가 비 그쳐 더우면 창문 열고....

금요일-라이프 스타일이 달라진다.

주위에서 매주 금요일이면..?" "손사장은 오늘 어디서 불을 피우실껀가?"이렇게 물어보는데..?돌아다니기 좋아하고 집에 일찍 들어가는 거 무척 싫어했던 제가 요즘엔 집이 세상에서 젤 좋고,집에서 누워있는 게 세상에서 젤 편하다는 걸 알아버려서 요즘 '불금"이란 단어는더이상 저와는 너무 먼 사이가 됐네요.한때 저와 늦은 시간까지 밖에서 ...

비오는 날 생각나는 물파래수제비

비오는 주말 저녁!! "좋은 날은 다 갔다." 이건 월요일이 유독 싫은 특정인(?)들 얘기고 사실 주부님들은 매주 월요일은 특별하시죠. "와우,주말 주방에서 해방이닷!!!"비가 왔다, 햇볕이 났다. 어두 컴컴해졌다,밝아졌다.요변스런 날씨덕에 주말 저녁 메뉴도 서너 차례 바뀐 후 결국은 처음 비왔을 때 생각난 수제비로 결정했어요.그야말로 집에 있...

손님상에도 좋은 껄쭉한 들깨수제비

"우리집에 손님이 오신다."그럼, 손님을 위한 메뉴는..?미리 오시는 손님의 음식 취향에 대한 정보가 있음 좋겠지만 그렇지 않을 땐..?성별,나이,지역(서울,경기는 별 차이가 없지만 경상도인지? 전라도인지?아님 외국생활의 유,무 정도)알면 음식 준비하는데  많은 힌트가 될 수 있죠.분명 남,여가 선호하는 음식이 다르고 연령대에...

들깨수제비,국물이 끝내줘요.

저희집은 엄마곰,아빠곰,나이 좀 먹은 아가곰(저) 이렇게  세 마리 곰이 행복하게 사는데요...하루에 한 번,그러니까 점심이나 저녁은  좀 나이 먹은 아가곰인 제가 준비를 해야합니다.엄마곰께서 이젠 더 이상 밥 하시기가 귀찮다고  저에게 하루에 한 번쯤은 밥 할 기회를 주시거든요.안 주셔도 괜찮은데 어,쩔,수...

감자옹심이-우리집 감자가 변했어요.

감자옹심이 드셔보셨나요?저도 언젠가 강원도엘 갔다가 맛을 봤는데 쫄깃하고 국물맛 개운하게 별미로 먹었던 기억이 있네요.한 번 맛있게 맛 본 감자옹심이를 그 이후 잊고 있다가 이번 추석 연휴 전 날 다시 만들게 됐어요.다시 만든 사연인즉...? 명절 연휴 시작 하루 전,4명이 점심을 먹고 각자의 집으로 가야하는 상황.....

늙은 처녀의 추석3부

점심엔 수제비.. 감자옹심이를 넣은 감자가 듬뿍 들어간 감자옹심이 수제비..(감자옹심이 만드는 방법은 다음에 포스팅 할게요.)점심 먹고 설거지 하고 커피 한 잔 마시고 잠깐 책 볼려고 했더니 벌써 어두컴컴..저녁을 먹기엔 이르고 참기엔 배가 고프고..그래서 결국 끓인 라면...저녁으론 떡갈비..하루종일 밥 세 번 해서 먹고 &...
1